싱글라이프 사회 | 코로나 3차 재난지원금, 11일부터 지급 시작.

서영민 기자 승인 2021.01.11 20:42 의견 0
[자료=YTN]

코로나19 3차 대유행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을 위한 3차 재난지원금이 11일부터 지급된다.

정부는 11일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 지원대상자임을 알리는 문자 메시지를 발송한다. 문자 수신 후 즉시 신청하면 곧바로 11일 오후나 오는 12일 오전에는 지권금이 지급될 예정이다.

대상자는 코로나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약 280만명 중 250만명이다. 지난해 11월 24일 이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방역강화 조치로 집합금지된 소상공인은 300만원을 지급받는다. 영업제한된 소상공인은 200만원이다.

이밖에 지난해 매출액이 4억원 이하인 동시에 지난해 연매출이 지난 2019년 대비 감소한 소상공인은 100만원을 지급받을 수 있다.

신규 대상자 30만명은 오는 25일 부가가치세 신고 내용을 토대로 지원 대상을 선별한다. 이르면 오는 3월 중순부터 지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싱글라이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