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라이프 무비 | CGV '2022 아카데미 기획전' "돈 룩 업, 듄!

서영민 기자 승인 2022.02.21 21:40 의견 0
사진-'2022 아카데미 기획전' 라인업

CGV가 23일부터 3월 30일까지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에 오른 17개 작품을 상영하는 <2022 아카데미 기획전>을 개최한다.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LA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3월 27일(현지시간) 열릴 예정이다. 시상식 5주 전부터 시상식 직후까지 1차와 2차로 나눠 진행하는 이번 기획전을 통해 화제가 되고 있는 후보작들을 만나볼 수 있어 영화를 사랑하는 많은 관객들의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우선, 1차로 오픈되는 기획전 라인업에는 작품상 후보에 오른 영화를 중심으로 전국 50개 CGV에서 상영할 예정이다. ‘나이트메어 앨리’, ‘돈 룩 업’, ‘듄’, ‘드라이브 마이카’, ‘리코리쉬 피자’,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 ‘코다’, ‘파워 오브 도그’를 비롯해, 국내에서 3월 16일 개봉 예정인 ‘스펜서’도 프리미어 상영을 통해 먼저 만날 수 있다.

'나이트메어 앨리'는 거장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과 브래들리 쿠퍼, 케이트 블란쳇, 토니 콜렛, 윌렘 대포 등 할리우드 명배우들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웰메이드 범죄 스릴러다. 극장과 넷플릭스를 통해 만난 ‘파워 오브 도그’는 제인 캠피온 감독 작품으로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12개 부문 최다 후보에 올랐다. ‘돈 룩 업’은 예측할 수 없는 전개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제니퍼 로렌스, 티모시 샬라메, 메릴 스트립 등 화려한 캐스팅으로 화제가 된 작품이다.

‘듄’은 드니 빌뇌브 감독의 SF 대작으로 IMAX 마니아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드라이브 마이 카’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 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국내 관객 6만명을 돌파하며 의미 있는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리코리쉬 피자’는 21세기 미국영화를 대표하는 감독으로 손꼽히는 폴 토머스 앤더슨의 작품이다.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첫 번째 뮤지컬 영화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와 감동 가득한 뮤직 드라마 ‘코다’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작품상 후보는 아니지만 주인공 크리스틴 스튜어트를 생애 첫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린 '스펜서'도 놓치면 안 될 작품이다.

3월 2일부터 추가로 오픈되는 2차 라인업은 작품상을 비롯해 다양한 부문의 후보에 오른 작품을 선정해 15개 CGV 아트하우스관에서 상영한다. ‘교실 안의 야크’, ‘엔칸토 : 마법의 세계’, ‘크루엘라’, ‘틱, 틱... 붐!’과 프리미어 상영작인 ‘나의 집은 어디인가’, ‘벨파스트’, ‘킹 리차드’, ‘페러렐 마더스’ 등 8편을 추가로 만날 수 있다.

부탄 영화 최초로 국제장편영화상 후보로 노미네이트 된 ‘교실 안의 야크’는 웰메이드 힐링 영화로 주목받았다. 디즈니 애니메이션 ‘엔칸토 : 마법의 세계’는 중독적인 멜로디의 OST로 사랑받았다. 영화 ‘크루엘라’는 ‘101마리 달마시안’의 독보적 빌런 크루엘라를 재해석해 디즈니 역사상 가장 파격적인 캐릭터를 선보였다. 뮤지컬 영화 '틱, 틱... 붐!'은 뮤지컬 '렌트'를 탄생시킨 작곡가 조나단 라슨의 자전적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작품이다.

사진-'2022 아카데미 기획전' 라인업


국내 개봉 전 CGV에서 처음으로 만나는 ‘나의 집은 어디인가’는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다. '벨파스트'는 1960년대 북아일랜드 노동자 가정의 삶을 그린 케네스 브래너 감독의 반자전적 영화다. 영화 ‘리차드 킹’은 테니스 여제 세레나와 그의 언니인 비너스를 성장시킨 아버지 리차드 윌리엄스의 이야기를 다뤘다. 유럽을 대표하는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신작 '페러렐 마더스'까지 다양한 라인업으로 관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출처-KBS

저작권자 ⓒ 싱글라이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