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라이프 경제 | 오늘(18일)부터 소상공인 희망플러스 특례보증한도 상향 2000만원으로.

이관웅 기자 승인 2022.07.18 13:57 의견 0

오늘 (7월 18일)부터 신용보증재단중앙회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자금조달 애로를 해결하고 일상회복을 지원하기 위한 ‘희망플러스 특례보증’의 보증한도를 2000만원으로 상향하고 지원대상을 늘린다.


우선 중앙회는 운전자금 보증(대출)한도를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확대한다. 보증신청일 기준 중신용 소기업·소상공인 중 은행에서 희망플러스 신용대출을 받거나, 희망플러스 특례보증을 이용하는 경우 추가로 1000만원 보증(대출)을 지원한다. 중신용 소기업·소상공인은 대표자 개인신용평점이 745점 이상에서 919점 이하가 해당된다.

또한 기존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희망대출을 이용한 저신용 소기업·소상공인에게도 1000만원 보증대출을 추가 지원한다. 저신용 소기업·소상공인은 대표자 개인신용평점이 744점 이하인 경우다.

중앙회는 지원대상을 확대하여 방역지원금 수급자뿐 아니라 손실보전금 수급자에 대해서도 희망플러스 특례보증을 지원한다. 다만 소진공의 ‘일상회복 특별융자’를 이용하거나 지역신용보증재단과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의 사고·대위변제기업 등에 해당될 경우 보증지원이 제한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신용보증재단중앙회 홈페이지(https://www.koreg.or.kr)와 전화(1588-7365), 전국 17개 지역신용보증재단에서 안내 받을 수 있다.

은행 앱을 통한 신청도 가능하므로, 본인의 공인인증서를 통해 비대면 신청도 가능하다.





저작권자 ⓒ 싱글라이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