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한국조폐공사, 문화유산 로얄시리즈 기념메달 '경복궁' 첫선

폅집부 승인 2020.05.22 20:22 의견 0
경복궁 금메달과 은메달 (자료=문화재청)

문화재청과 한국조폐공사가 '문화유산 로얄시리즈' 기념 메달을 출시했다.

문화재청은 22일 경기도 성남시 현대백화점 판교점에서 한국조폐공사, 국외소재문화재재단과 함께 조선왕실문화 홍보·국외문화재보호 후원약정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는 '문화유산 로얄 시리즈' 기념 메달 시리즈의 첫 번째 메달인 ‘경복궁’이 공개됐다.

한국조폐공사는 문화재청과 2012년 문화재지킴이 협약을 맺은 후 ‘세계기록유산 조선의 어보 시리즈’ 등을 제작해 문화유산 홍보와 함께 국외문화재보호 후원사업을 진행해 오고 있다. 올해 새롭게 출시하는 '문화유산 로얄 시리즈'의 판매 수익금은 국외문화재 보호에 쓰이게 된다.

한국조폐공사는 앞서 2018년부터 2019년까지 10월까지 총 4차례 선보인 '조선의 어보 시리즈' 판매를 통해 발생한 수익금 1억원도 국외문화재 보호에 기부했다.

디자인과 제작은 한국조폐공사, 산호·옥의 제작에는 김영희 옥장(玉匠,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18호)이 참여했다. 메달의 포장상자는 한국문화재재단에서 옛 경복궁 그림인 ‘북궐도형’을 적용해 나무재질에 자개 공예 기법으로 제작됐다.

 ‘문화유산 로얄 시리즈 기념메달’은 ▲조선 제일의 법궁인 경복궁, ▲12폭 궁중 병풍인 해학반도도, ▲국보 제228호로 우리나라 최고(最古)의 석각 천문도(돌에 새긴 별자리)인 천상열차분야지도, ▲궁궐 정전의 어좌 뒤편에 놓인 그림인 일월오봉도 등 총 4종이 발행된다.

경복궁 기념메달은 메달에 보석(산호·옥)을 삽입하는 새로운 기술을 접목했다. 앞면은 경복궁 근정전을 섬세하고 원근감 있게 디자인하고 뒷면은 근정전 어좌에서 밖을 바라보는 모양이다. 어좌에는 존엄한 왕의 존재를 표현하기 위해 산호와 옥을 입혔다.

하반기에는 ‘해학반도도’를, 2021년에는 ‘천상열차분야지도’, ‘일월오봉도’ 메달을 차례로 제작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경복궁 기념메달은 현대백화점(판교점)에서 이전에 제작했던 문화유산 시리즈 기념메달 등과 함께 전시되고 있다.

 

저작권자 ⓒ 싱글라이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